NEWS

NEWS

'이리와 안아줘' 정유안, 세상 따뜻한 오빠로 첫 등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VAST 작성일18-05-17 20:41 조회377회 댓글0건

본문

 

0b5602a2fbbadcac6986a2d20d2bc8cf_1526557300_6934.jpg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정유안이 여동생에게 한 없이 따뜻한 오빠로 변신, 훈훈한 첫 등장을 했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이리와 안아줘'에서 정유안은 극중 여배우인 지혜원(박주미 분)과 인권 변호사인 길성식(박경추 분) 양아들이자 길낙원(류한비 분)의 의붓 오빠로 분했다.   

무원은 눈에 띄는 귀공자 같은 훈훈한 외모의 소유자로 여동생을 끔찍하게 아끼는 인물.  

이날 방송 분에서 무원과 낙원 남매는 부모님과 함께 지방의 한 소도시로 이사 오는 과정을 그리면서 무원은 항상 낙원의 곁에서 낙원의 말 한마디나 행동에 따뜻한 눈길로 항상 바라보며 세심하게 챙기는 모습들을 보여줬다.  

또한 새로운 학교로 첫 등교를 하는 낙원에게 "선생님들 얘기, 그리고 딴 애들 말, 너무 신경 쓰지 마. 혹시 무슨 일 생김 꼭 문자하고."라고 말하며 여동생에 대한 애틋함과 걱정 어린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낙원 또한 "오빠도. 누가 괴롭히면 나한테 일러라, 꼭! 알았지?"라고 대답하며 우애 깊은 남매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특히 실제로 정유안과 류한비의 작은 얼굴, 큰 눈, 흰 피부의 닮은꼴 외모는 현실 남매 같은 케미를 자랑한 것.  

정유안은 다정다감한 여동생 바라기 무원의 어린 시절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성공적인 첫 회를 이끌어내면서 앞으로 성인이 될 무원의 모습도 기대케 만들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서로가 첫사랑이었던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이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여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드라마다. 수, 목 밤 10시에 MBC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스포츠조선 / 남재륜 기자]